[부산모터쇼] 르노삼성, 르노 클리오 모터쇼서 첫 선

[부산모터쇼] 르노삼성, 르노 클리오 모터쇼서 첫 선 르노삼성차가 2018 부산모터쇼를 통해 최근 판매를 시작한 르노 클리오를 전시하고 르노삼성과 르노 브랜드의 헤리티지와 현재,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공간에는 주력 모델인 SM6와 QM6, QM3를 비롯해 SM7, SM5, SM3, SM3 Z

E 등 르노삼성차의 모든 라인업을 선보였다 또한 전시관 내 르노 브랜드존에는 최근 공식 출시된 르노 클리오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르노 120년 주년을 기념해 브랜드 최초의 생산판매 모델인 ‘Type A 부아트레’를 전시했다 200대 한정으로 판매되는 QM3 S-에디션도 부산모터쇼에 최초로 선보였다 QM3 S-에디션은 보다 젊고 스포티한 매력을 강조한 아이언 블루(Iron Blue)와 블랙, 신규 투톤 컬러가 적용됐다

또, 가벼우면서도 내구성, 내열성이 강한 알칸테라 소재의 시트와 스티어링 휠을 탑재해 보다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QM3 S-에디션 전용 배지와 키킹 플레이트, 전용 17인치 투톤 알로이 휠 등이 적용됐다 르노삼성 히스토리존에는 클래식 모델인 SM530L이 전시된다 SM530L은 1세대 SM5인 SM525V 트림을 기반으로 제작된 리무진 차량이다 일반에 판매되지 않고 국내에 단 10대만 VIP용으로 특별 제작되었던 희귀 모델이다

르노삼성은 SM5 출시 20주년의 의미를 관람객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이번 SM530L 전시를 마련했다 SM5는 지난 1998년 르노삼성 브랜드 설립부터 지금까지 10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러 모델이다 한편, 르노삼성 전시관에서는 차량 전시와 함께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 르노삼성 직원들이 직접 차량 특장점을 소개해주는 서포터즈 운영을 비롯해 르노의 120년 역사를 상징하는 19세기 프랑스 신사, 숙녀 의상의 모델들이 출연해 관람객들에게 기념촬영 서비스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