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전기차 SM3 ZE 사전 예약..국내 최초 양산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 사전 예약국내 최초 양산 르노삼성차가 국내 최초로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전기차 판매에 나선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 프랑수아 프로보)는 올 10월부터 국내 최초로 양산 및 판매에 들어가는 국내 유일의 준중형급 전기자동차 SM3 Z 의 사전 예약판매를 15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SM3 ZE

사전 계약을 통해 최근 환경부가 발표한 10대 전기차 선도도시(제주, 서울, 대전, 광주, 창원, 영광, 당진, 포함, 안산, 춘천)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부응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계획이다 SM3 Z E의 표시 가격은 SE Plus 기준 4500만원이지만, 실제 구매가는 환경부 보조금 1500만원과 각 지자체의 별도 보조금의 추가 지원을 받게 되면 훨씬 낮아지게 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 경우 환경부 보조금 1500만원에 지자체 보조금 800만원이 더해지면 동급 가솔린 차량과 동일한 1900만원대에 SM3 ZE

구입이 가능하고 800만원 상당의 완속 충전기까지 지원된다 동급 가솔린 대비 연료비 6분의 1 수준으로 유지비 또한 저렴한 것이 전기차의 최대 장점이기도 하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SM3 Z 는 차량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Zero–Emission, 즉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무공해 전기자동차이다 SM3 Z

는 1회 충전으로 135km 이상(신연비 기준 예정), 최고속도 135km/h로 주행할 수 있으며, 최대 모터파워 70kW, 최대 토크는 226Nm를 발휘한다 차량에 장착된 22kWh급 리튬-이온 배터리는 트렁크 내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감속하거나 내리막길 주행 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회수하여 배터리를 재충전해서 주행거리를 최대로 확보할 수 있는 회생제동 시스템이 가동되어 경제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SM3 Z 의 배터리는 완속부터 급속충전까지 하나의 커플러로 충전 가능한 르노 특허기술의 카멜레온 충전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완속 충전 방식의 경우 가정이나 회사 등의 일반 220V를 이용하여(교류 3kW~7kW용량) 최대 6~9시간 이내 완충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여 (교류 43kW용량) 30분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르노삼성차는 국내 최초로 5년 또는 10만km까지 배터리 용량의 75%를 보증한다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차 사장은 “르노삼성차는 SM3 Z 를 통해 국내 전기자동차시장을 선도해 왔다”며 “10월 출시를 앞두고 정부가 선정한 10대 전기차 선도 도시에 SM3 Z 가 빠르게 전파될 수 있도록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갖추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