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의 연금술사 OP – Rain / Cover [피노키오 노래]

Cover피노키오 Original

SID 마침내 발견한 새로운 아침은 세월이 방해를 해 향하는 끝은 「다음」이 아니라 「과거」만을 뒤쫓았어 울어서 마지않는 가차없는 추억들은 용서해 줄 것 같지도 않아 이제일까나 손으로 더듬어 지친 뺨에 갈등이 넘쳐흘러 비는 언제 그치는 걸까 아주 오랫동안 차가웠던 비는 어째서 나에게 퍼붓는 걸까 안겨도 괜찮을까요? 비는 그치는 것을 잊은 채 오늘도 계속 내리고 있지만 살며시 내민 우산 안에서 따스함에 다가서면서